Food&Travel/Travel2013. 4. 25. 09:09

한밤중에 떠나는 여자 셋 1부(2013.02.22)

 

 

 

여자들끼리 바람쇠러 가고 싶어 고민 끝에 가까운 을왕리로 갔어요

 

도착하자마자  제일 싼 민박집을 찾아 30,000원짜리 방에 자리를 잡고

 

 

조개먹으러 출동!!

 

분위기가 깔끔해 보이는 강릉회센타로 발걸음을 향하였습니당

 

   

 

 

 

 

조개는 1번 리필을 해준다고 했어요.( 해봤지만 바지락뿐 )

 

여자들끼리였으니 만족하고 먹었지 남자들 이었으면 부족했을 양이더군요~~!!

 

다음엔 검색해서 분위기고 뭐고 양이 많은곳으로+_+

 

 

 

그러나

 

한입 넣는 순간 양이무슨 상관이랴 살이 넘흐넘흐 통통해ㅠㅠ 흐어흐러으허

 

조개구이 더워서 별로 안좋아하는데 이날은 폭풍 흡입 하였어용

 

 

 

 

 

식신강림 

 

 

 

칼국수도 먹었는데 그건 그냥 그랬고 같이 나온 김치가 짱이었어요!!!

 

한번 더 시켜 봉지에 싸가서 다음날 라면과함께 룰루~♪

 

 

 

 

 

배도부르고 경치도좋고~ 신나서 바다 위 모래알을 뛰어다녔어요,

 

 

 

멀리선 어둠뿐 이었지만 들려오는 파도소리가 아직도 선명 하네요.

 

지금도 생각하면 입가에 미소가 번집니당.

 

추억하나 플러스

 

   

 

 

 

다음날 우린 월미도로 향하였습니다.

 

 

 

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.
인천광역시 중구 용유동 | 강릉회센타
도움말 Daum 지도
Posted by 제이제이 미스빅로그。

댓글을 달아 주세요